강원특별자치도와 전북특별자치도의 상생협력 업무협약

Must read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11일 오후 2시 전북특별자치도를 방문하여 전북특별자치도와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청 공무원 500여 명을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은 지역주도형 상향식 특별자치도로 강원과 전북이 공통된 가치와 목표를 공유하고 6개 분야에 대해 상호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특별자치도 성공 실현을 위한 자치분권 확보, 특별법 체계 개선을 위한 학술교류 및 입법활동 강화, 국토종합계획 수립(변경)시 특별자치도권역 반영, 문화 및 산악관광 활성화, 청소년 교류 활성화 ,고향사랑기부제 상호 홍보 협조 등이며, 분야별 세부 협력방안은 향후 실무자간 상호 협의를 통해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지금까지 전북과 강원은 세미나, 워크숍 등 지속적인 교류가 있었지만, 이 협약식을 통해 함께 더욱 협력 관계가 될 것”이라며, “또한 전북과 강원 국회의원들이 힘을 모아 노력을 해나간다면 시너지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김관영 지사님의 도정 추진방향이 도전경성, 우리는 마부정제 자세로 전북과 강원의 도정 방향이 일맥상통한다”며, “앞으로도 양 도가 협력하며 특별자치시대를 열어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협약식이 종료된 후, 김진태 지사는 전북자치도청 공연장동으로 자리를 옮겨 매운 맛 정치인에서 순한 맛 행정가로 변화된 모습, 전북과 강원의 인연,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후 변화된 모습, 앞으로 특별자치도가 나아가야 할 미래 등을 제시하며 특별 강연을 진행하였다. 특히 전북과 강원의 인연에서는 남원지청장 시절의 전북에 대한 추억과 경험을 공유했다.

앞서, 강원과 전북은 지난 5월 ‘특별자치 관계관 합동워크숍’에서 특별자치도 추진상황 및 주요특례 등을 공유하고 공동 입법과제 발굴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지난 6월에는 강원·전북 연구원이 공동으로 릴레이 국회포럼을 개최하는 등 공동 협력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강원방송=이정미기자)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인기뉴스